Notice: Undefined variable: subid in D:\swww\wp-content\plugins\ultimate-member-navigation-menu\includes\class-umnm-front-menus.php on line 259

인사말

 

담임목사 인사말

전도자는 ‘해 아래에는 새것이 없다(전 1:9)’라고 하며 ‘해 아래서 하는 모든 수고가 다 헛되고 헛되다(전 2:18)’고 탄식합니다.
왜 이처럼 전도자는 모든 인생사에 깊은 허무를 느낀 것일까요? 그것은 죄와 죽음 앞에서 인생이 행한 모든 일이 사라지기 때문입니다.
죄의 오염과 부패는 우리가 인생 중에 행한 모든 일 – 자녀 양육, 자아 성취, 인생의 성취와 성공 – 의 의미와 가치를 다 퇴색시키고 허무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전도자는 이 깊은 삶의 통찰을 통해 마지막 결론 내리기를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의 명령들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모든 사람의 본분이니라 (전 12:13)’ 고 하였습니다.
사실 전도자의 이 결론은 모든 인생의 결론이며, 역사의 결론이고, 하나님의 결론입니다.

따라서 우리의 모든 수고가 헛된 것으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서 우리는 무엇보다도 먼저 사람의 본분을 지켜야 합니다.

우리 광교산울교회 교우들은 타락한 인간의 본질적 허무를 넘어서서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의 본분을 견실히 함으로써
영원한 하나님 나라의 가치를 삶 속에 채워가는 복된 인생이 되기를 우리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광교산울교회   담임목사    이    문    식

이문식목사님외부사진흑백

 

이문식 목사 약력

1954년생 서울 토박입니다. 총신대학교와 합동신학대학원, 아세아연합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였습니다.

구로희년교회(1990)와 산울교회(1997)를 개척하였으며, 2013년 산울교회가 4번째로 분립한 광교산울교회 담임목사로 섬기고 있습니다.



한국기독학생회(IVF)와 국제복음주의학생연합회(KOSTA) 등 국내외 복음주의 학생 운동에 영향력 있는 설교자로, <목회와신학>, <복음과상황> 등 기독 매체를 통해 이슈 중심의 글쓰기를 꾸준히 하는 저술가로, 성경강해 강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일찍부터 복음주의 학생운동에 헌신하여 1980년대에는 ‘기독교문화운동연합’을, 1990년대에는 ‘복음주의청년학생연합’을 결성하는 일을 했습니다.

1991년에는 <복음과상황>을 창간하여 초대 편집주간과 발행인을 역임했습니다. 1991년에 희년선교회와 희년의료공제회를 설립하는 등, 지난 25년간 외국인 노동자 선교사역에 헌신하였습니다. 또 (사)남북나눔운동(현 사무처장)과 (사)한반도평화연구원(현 이사) 설립에 참여하는 등 기독NGO 통일운동에도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성서한국’ 이사장과 ‘인터서브코리아’ 이사장으로 섬기고 있습니다.



저서로는 <통일을 넘어 평화로>(홍성사), <이문식의 문화읽기>(두란노)가 있습니다.




[이문식 목사 CBS 성서학당 창세기 강해 보기]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AiUZEq3wYggiZm0PGdleS1gnqp833xJv




[이문식 목사 CBS 성서학당 말라기 강해 보기]
https://www.youtube.com/playlist?list=PLDqXEljrnkqgvrEPx0J9OUxnU1HHyULr3

 

창립 1주년 기념 인터뷰

 

이런 교회가 되게 하소서.

주님, 우리 교회가 교회를 위한 교회가 아니라

낮은 이를 위한 교회가 되게 하소서.



일에 분주하여 주님을 예배하는데 소흘하지 않게 하시며,

마르다의 섬김을 귀하게 여기는 마리아의 모습을 지니게 하소서.



누군가의 섬김을 정당하게 받으려 하지 않고,

그 섬김의 마음을 알아차릴 수 있는 공감의 능력이 충만하게 나타나는 교회가 되게 하소서.

불같은 열정을 절제할 줄 알며,

사람을 향한 인격적 배려가 넘치는 평화로운 공동체가 되게 하소서.



나와 나의 관계가 회복되며,

나와 우리,

그리고 나와 하나님의 관계가 회복되는 공동체가 되게 하소서.



이 땅의 모든 피조물들을 귀하게 여기며,

더불어 사는 모습을 지니게 하소서.



우리 교회가 이 땅에 또 하나의 교회 명패를 붙인 것에 만족하지 않고,

교회를 살리는 교회되게 하소서.



교인의 헌금을 소중하게 여기며,

한 푼에 담긴 노동의 가치를 생각하는 교회가 되게 하소서.



다음세대를 양육하는데 소흘함이 없게 하시며,

그들의 아픔에 함께 우는 공동체가 되게 하소서.



나이 들어 육신이 쇠약해지고 마음이 약해질 때도,

이 교회의 개척에 동참했을 때 가졌던 부르심의 확신이 흐려지지 않게 하소서.



우리의 영성이 언제나 견고하게 서 있게 하소서.